양승조 충남지사, 4개 부처 장·차관에 국비 반영 요청
양승조 충남지사, 4개 부처 장·차관에 국비 반영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지역 현안 사업 관련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정부 세종청사를 찾았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9.4.25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지역 현안 사업 관련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정부 세종청사를 찾았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9.4.25

 

25일 해수부·국토부·환경부·농식품부 등 방문

[천지일보 충남=김지현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지역 현안 사업 관련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정부 세종청사를 찾았다.

양 지사는 정부 부처 예산안 확정 시기가 1개월 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날 해양수산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장·차관 등을 잇따라 만나 충남 현안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양 지사는 먼저 김양수 해수부 차관을 만나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선정을 요청했다.

또 △격렬비열도 국가관리 연안항 지정 △수산종자연구센터 건립 △태안화력 온배수를 활용한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 △만리포니아 서핑스팟 및 해양레저 안전교육센터 조성 △국립해양바이오산업화 인큐베이터 △천수만 재해상습어장 대체 개발 △평택·당진항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등의 현안 사업도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지역 현안 사업 관련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정부 세종청사를 찾았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9.4.25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지역 현안 사업 관련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정부 세종청사를 찾았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9.4.25

이어 국토부를 방문해서는 평택-오송 복복선에 천안아산 정차역이 반드시 설치될 수 있도록 기본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하고, 서해선 복선전철 조기 완공을 위해선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며 내년 사업비로 7500억 원을 반영해달라고 강조했다.

국토부에서는 이와 함께 △충남 혁신도시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 △아산∼천안 고속도로 건설 △국도 38호선 연장 및 가로림만 교량 건설 사업 반영도 요청했다.

환경부를 찾은 자리에서는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국가 미세먼지 정보센터’가 충남에 설치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더해 △하수도 정비사업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원 △미세먼지 민간환경감시단 배치 지원 △RFID 음식물쓰레기 관리체계 구축 △폐기물처리시설 설치 △생활자원회수센터 설치 지원 등의 현안 사업도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지역 현안 사업 관련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정부 세종청사를 찾았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9.4.25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5일 지역 현안 사업 관련 정부예산 확보를 위해 정부 세종청사를 찾았다. (제공: 충남도) ⓒ천지일보 2019.4.25

마지막으로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의 면담에서는 △판교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탄천지구 다목적 농촌용수 개발 △서천 장항지구 배수개선 △충남 먹거리 종합전략 구축 등 4건의 사업에 대한 부처안 반영을 요청했다.

도 관계자는 “각 부처의 내년 예산안이 다음 달 초순에는 그려지게 된다”며 “부처 예산안에 우선 담겨야 다음을 기약할 수 있는 만큼, 부처안에 지역 현안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