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신미숙 靑 비서관 사표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신미숙 靑 비서관 사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천지일보 2019.3.31
청와대 ⓒ천지일보 2019.3.31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청와대가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신미숙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이 최근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신 비서관은 최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는 상황에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10일과 16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두 차례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신 비서관은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등 환경부 간부들과 부처 산하기관 인사채용 과정에 대해 상의하거나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내년 총선 출마설이 나오고 있는 김봉준 인사비서관도 다음 달 중순쯤 교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 비서관은 내년 경기 지역 출마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