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오토에버,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개발 추진
현대오토에버,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 개발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람다256·블로코와 MOU 체결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의 정보통신기술(ICT) 전문기업인 현대오토에버가 블록체인업체들과 손잡고 오토모티브 산업에 새로운 변화를 모색한다.

현대오토에버는 두나무의 블록체인 플랫폼 자회사인 람다256, 블록체인 플랫폼 전문업체인 블로코와 함께 블록체인 기술 개발 및 사업 전개를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통해 3사는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을 포함, 자동차 산업 내 다양한 사업을 공동 개발 및 추진할 예정이다.

첫 단계로 산업의 특성을 고려한 ‘BaaS(Blockchain-as-a-Service)’ 플랫폼을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하고 블록체인 기술을 쉽고 빠르게 비즈니스 현장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는 사업에 필요한 다양한 블록체인 솔루션을 지원하고 스마트 계약, 보안, 암호화폐 지갑 등 고객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토탈 서비스 형태로 지원하는 것을 의미한다.

이를 기반으로 자동차, 물류, 부품, 건설 등 다양한 비즈니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 시킬 수 있는 기회를 발굴하고 사내 토큰 이코노미 생태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아울러 부품, 생산, 중고차 서비스로 이어지는 차량 생애주기 관리 등 미래 잠재가치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확대 적용하기로 했다.

임재우 현대오토에버 블록체인기술팀장은 “이번 공동 개발 사업은 오토모티브 산업에 큰 변화를 가져다 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클라우드 구축 및 운영, 블록체인 개발 및 사업 수행 경험에 각 영역의 최고 회사, 전문가들의 기술이 더해진다면 성공적인 결과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