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영흥산업 소각로 신증설, 주민 백지화 촉구
[천안] 영흥산업 소각로 신증설, 주민 백지화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 목천읍 영흥산업 소각로 신증설 반대 주민대책위원회, 천안시민단체협의회, 정의당 천안지역위원회 등이 24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1만여명 주민·학생의 건강하고 쾌적하게 살 환경권리가 심각한 위협에 직면했다고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4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 목천읍 영흥산업 소각로 신증설 반대 주민대책위원회, 천안시민단체협의회, 정의당 천안지역위원회 등이 24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1만여명 주민·학생의 건강하고 쾌적하게 살 환경권리가 심각한 위협에 직면했다고 주장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4

지역 주민 “백지화 투쟁 이어갈 것”
영흥산업 “저감대책 시설 갖추겠다”
市 관계자 “법적 검토 나서겠다”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 목천읍 지역주민들이 영흥산업 소각로 신증설 계획 백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영흥산업 소각로 신증설 반대 주민대책위원회, 천안시민단체협의회, 정의당 천안지역위원회, 인근 아파트 주민 등이 24일 천안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후화된 소각로 즉각 폐기와 주민동의 없는 신증설 반대, 인·허가 관련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사업을 반려하라”고 규탄했다.

주민대책위원회에 따르면 영흥산업은 지난 2012년 24t의 소각용량을 3배 이상 늘린 96t으로 증설했다. 이어 현재 일일 96t의 소각능력을 120t이 늘어난 216t으로 소각로 증설과 300t 슬러지 건조처리 시설 증설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시설은 폐합성수지류, 폐고무류, 폐섬유류 등 산업폐기물을 소각과정에서 발암물질인 다이옥신과 미세먼지와 같은 오염물질의 유출을 우려 및 또한 쓰레기를 태울 경우 분진과 비산재 등은 유독쓰레기로 인근 주민들에게 다시 돌아오는 악순환을 야기한다고 설명했다.

이 단체는 “인근 지역의 부영·도장·미죽초등학교에 340여명의 학생이 다니고 있어 건강권과 환경권에 심각한 위해가 된다”며 “기업주 이익에만 배만 불렀다는 논란을 사지 않기 위해서라도 주민들의 외침에 성실히 귀 기울여 줄 것”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천안시와 금강유역은 행정편의적인 탁상행정을 버리고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며 “산업폐기물 소각시설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와, 환경영향평가에 대한 대대적 전수조사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유해물질 반입 원천 차단하는 주민환경 감시체계를 도입할 것”을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 이어 증설 계획이 백지화될 때까지 투쟁을 이어갈 것과 연대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흥산업 관계자는 “그동안 주민들과 협약을 통해 매년 지원금도 지원하고 있다”며 “환경영향 평가를 통해 배출 농도·총량 등 저감대책 시설을 갖춰 주민들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청 관계자는 “영흥산업에서 서류가 접수되면 법적인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면서 “법적으로 이상이 있으면 반려를 하겠지만, 하자가 없으면 허가절차를 중단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주민 60여명은 지난 2월 19일 천안시청 앞에서 소각장 증설반대 집회를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