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문희상 의장, 임이자 의원 성추행” 사퇴 촉구
한국당 “문희상 의장, 임이자 의원 성추행” 사퇴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실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4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소속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을 저지하기 위해 24일 국회 의장실을 항의 방문한 가운데 이 과정에서 성추행 논란이 불거졌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문희상 국회의장을 항의 방문하는 과정에서 문 의장이 두 손으로 같은 당 임이자 의원의 양 볼을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면서 의장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은 “임이자 의원님이 사보임에 대해 재차 문희상 의장의 입장을 요구하자, 임 의원님 복부 부분을 두 손으로 접촉했다”며 “임 의원님이 ‘이러시면 성희롱이다’라며 강력 항의하자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냐?’며 두 손으로 임 의원님의 얼굴을 두 차례에 걸쳐 감싸고 만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또다시 항의하자 문 의장은 임 의원을 양 손으로 끌어안은 뒤 의장실을 빠져나갔다”며 “국회의장의 도 넘은 성적 수치심 유발에 대해서 임 의원님뿐 아니라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즉각 사과를 요구한다. 이러한 행위는 우리나라 국회에 어울리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여성가족위원회와 여성의원도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의장은 입법부의 수장이자 민의의 전당을 지키는 의회 수호자”라며 “이렇게 막중한 위치에서 후배 여성을 겁박하고 보란 듯이 성추행한 건 입법부의 명예와 권위를 실추시키고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짓”이라고 질타했다.

이들은 “문 의장은 안정적인 운영과 모범을 보여야 할 국회의 위신을 생각해 공직자로서 진정한 사과와 함께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문 의장의 신체 접촉이 성희롱·성추행에 해당하는지 법률 검토를 거쳐 고소·고발을 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