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추경] 국토부, 노후SOC·미세먼지 등 추경 9343억 편성
[2019추경] 국토부, 노후SOC·미세먼지 등 추경 9343억 편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국토교통부)
(출처: 국토교통부)

미세먼지 저감에 1843억원

노후 SOC 보수에 2463억원

포항 지진피해 구호 209억원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국토교통부는 미세먼지·안전, 노후SOC(사회간접자본) 유지보수 등을 위해 9243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고 24일 밝혔다.

정부의 전체 추경안(6.7조원)의 14% 수준이다. 분야별로 미세먼지 저감에 1843억원, 노후 SOC 유지보수에 2463억원, 일자리 창출에 1703억원, 포항 지진피해지역 구호에 209억원, 주거안전망 대책에 3025억원을 각각 투입한다.

우선 정부는 미세먼지 관련 사업에 배정된 1843억원으로 기준 이상의 미세먼지가 검출된 낡은 일반철도 역사의 공조시설을 개량하고 국도 터널 청소 횟수도 연 2회에서 4회로 늘릴 예정이다.

친환경 교통수단인 전기 저상버스 288대 추가 도입, 고속도로 수소충전소 확대(10→13개), 국토관리사무소 노후 경유차 교체, 노후 화물차 미세먼지 저감장치 장착 지원 등에도 추경이 사용된다.

도로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관련 인프라를 보수하고 확대·구축한다. 또 노후 도로교량 29개소를 개축하고 마을 주민보호구간을 60개소에서 90개소로 늘릴 방침이다.

일자리 대책의 일환으로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신규펀드도 조성한다. 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과 지능형 교통체계(C-ITS) 시범사업의 보안인증체계를 조기 구축한다. 지역 경기 부양을 위해 국도(19개소), 국도 대체 우회도로(4개소) 건설도 속도를 높인다.

이밖에 국토부는 포항 지진피해지역을 지원하기 위해 포항흥해 특별재생사업 국고보조비율을 70%에서 80%로 높이고 일반국도(2개소, 160억원)도 조기 확충할 계획이다.

또 신혼부부 주거안정을 위해 교통이 편리하고 거주여건이 좋은 역세권 등 도심에 시세보다 저렴한 신혼부부 매입임대 주택 2123호를 추가 공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