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밀키트 ‘쿡킷’ 출시… 3년 내 1000억 매출 목표
CJ제일제당 밀키트 ‘쿡킷’ 출시… 3년 내 1000억 매출 목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중구 동호로 CJ제일제당 R&D TALK 밀키트 론칭 행사에서 온라인사업담 당 김경연 상무가 밀키트 브랜드 쿡킷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제공: CJ제일제당) ⓒ천지일보 2019.4.23
23일 중구 동호로 CJ제일제당 R&D TALK 밀키트 론칭 행사에서 온라인사업담 당 김경연 상무가 밀키트 브랜드 쿡킷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제공: CJ제일제당) ⓒ천지일보 2019.4.23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CJ제일제당이 독보적인 혁신기술과 가정간편식(HMR) 사업역량을 앞세워 밀키트(Meal Kit) 시장에 진출한다.

CJ제일제당은 23일 중구 동호로 CJ제일제당 본사에서 ‘R&D TALK’ 행사를 개최하고, 국내 HMR 시장의 패러다임 변화를 이끌어갈 밀키트 브랜드 ‘쿡킷(COOKIT)’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쿡킷’ 브랜드 인지도 확대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올해 매출 100억원을 달성하고, 향후 3년 내 1000억원 규모로 매출을 키운다는 방침이다. 이어 올해 11월까지 100억원 이상을 투자해 밀키트 센터를 건설해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첨단 자동화 설비를 갖춘 밀키트 센터를 통해 미래 수요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새롭게 론칭한 ‘쿡킷’은 ‘전문 셰프의 요리키트’라는 콘셉트로 개발됐다. 신선한 식재료와 전문점 수준의 레시피를 집에서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도록 했다.

준비된 메뉴는 스키야키, 눈꽃치즈닭갈비, 찹스테이크, 감바스알아히요, 오야꼬동, 갈치조림, 얼큰버섯소고기국수전골, 해물순두부 등이다.

CJ제일제당은 “1년이 넘는 시간 동안 최고의 서비스와 메뉴 개발에 힘썼고,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수 차례에 걸친 테스트를 진행하는 등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밀키트를 선보이기 위해 철저한 준비과정을 거쳐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CJ제일제당과 CJ프레시웨이, CJ대한통운의 경쟁력과 인프라를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했다. CJ프레시웨이는 ‘쿡킷’의 식재료 공급, CJ대한통운은 새벽배송을 전담한다. CJ프레시웨이는 밀키트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근 농산물 전처리 국내 1위 업체인 제이팜스·제이앤푸드를 인수한 바 있다. CJ대한통운도 새벽배송 안정화 및 거점 인프라 확대를 통해 서비스를 강화했다.

김경연 CJ제일제당 온라인사업담당 상무는 “기존에 없던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독보적인 식품 R&D 역량과 노하우, HMR 사업 경쟁력, 셰프 레시피, 계열사 시너지 등을 총동원했다”며 “다양한 메뉴 운영과 최고의 맛 품질, 식문화 트렌드 기반 서비스 등을 앞세워 국내 밀키트 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밀키트 쿡킷. (제공: CJ제일제당) ⓒ천지일보 2019.4.23
밀키트 쿡킷. (제공: CJ제일제당) ⓒ천지일보 2019.4.23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