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약 ‘양성’ 반응 나와… 26일 영장실질심사
박유천, 마약 ‘양성’ 반응 나와… 26일 영장실질심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씨와 함께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7일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앞선 16일 박유천의 휴대전화와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씨와 함께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7일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경찰은 앞선 16일 박유천의 휴대전화와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반응검사 결과 양성반응으로 나타났다. 이에 경찰은 23일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날 검찰 등 수사당국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19일 국과수로부터 박유천의 체모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는 통보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지난 16일 박유천의 경기도 하남 자택과 차량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박유천으로부터 모발과 다리털을 확보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다. 국과수는 다리털에서 필로폰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1)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앞서 다른 건의 마약 투약 혐의로 황씨를 체포해 조사하던 중 황씨에게 “박유천과 올해 초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박유천을 구속, 조사에 나선 것이다

경찰 조사 결과 황씨가 박유천과 마약을 했다고 진술한 날짜와 통신 수사 등을 통해 드러난 박유천의 당시 동선이 대부분 일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박유천이 황씨 자택에 올해 초까지 드나든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CC)TV 영상을 입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유천과 황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박유천은 지난 2017년 4월 황씨와 같은 해 9월 결혼을 약속했다고 전했지만 다음 해인 2018년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확보한 증거에 따르면 박유천은 황씨와 헤어진 후에도 황씨 집을 드나든 것으로 보인다.

또 경찰은 올해 초 서울의 한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마약 판매상 소유로 의심되는 계좌에 박유천이 수십만원을 입금하는 과정과 입금 20~30분 뒤 특정 장소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찾는 장면이 찍힌 CCTV 영상도 확보했다. 이들은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던지기는 마약 구매자가 돈을 입금하면 판매자는 약속한 장소에 마약을 숨겨 놓고 이후 구매자 해당 장소에서 약을 찾아가는 방식이다.

박유천은 지난 17일과 18일, 22일 세 차례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박유천은 조사 과정에서 “황씨 부탁으로 누군가에게 돈을 입금했을 뿐 마약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유천은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 황씨가 마약 수사에서 연예인을 지목했고 권유했다는 것이 저로 오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무서웠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박유천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는 오는 26일 오후 2시 30분에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19-04-24 00:24:51
남자로서 최악의 저질인간이로구나

김명자 2019-04-23 21:22:09
대국민 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