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부 장관, 종교지도자들 예방… 남북간 종교교류 강조
김연철 통일부 장관, 종교지도자들 예방… 남북간 종교교류 강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왼쪽)이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에서 이홍정 NCCK 총무와 만나 대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왼쪽)이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에서 이홍정 NCCK 총무와 만나 대화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종교 중재자적 역할 중요”
남북교류·협력 방안 논의

[천지일보=이지솔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3일 오후 개신교와 천도교 관계자를 잇달아 만나 취임 인사를 하고 남북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기독교회관에서 대표적인 진보진영 연합기구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를 예방했다.

이홍정 목사는 “어느 때보다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위한 종교의 중재자적 역할이 중요하게 자리매김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남북간) 종교교류가 적극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목사는 오는 8월 독일에서 열리는 세계종교인평화회의(WCRP) 총회에 북측 종단 대표들이 초청된 상황이라며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도 말했다.

이에 김 장관은 “(NCCK가) 그동안의 경험을 잘 살려서 남북간에 진전할 수 있도록 역할을 잘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김 장관은 서울 종로구 수운회관에서 천도교 송범두 교령을 예방했다.

오는 24일에는 한국민족종교협의회 인사와 성균관장 등 종교지도자들과의 면담을 이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