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 “복지사각지대 놓인 외국인 주민 지원하자”
염태영 시장 “복지사각지대 놓인 외국인 주민 지원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제8차 정기회의에서 ‘외국인주민 긴급지원사업’을 제안하고 있다. (제공: 수원시) ⓒ천지일보 2019.4.23
염태영 수원시장이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제8차 정기회의에서 ‘외국인주민 긴급지원사업’을 제안하고 있다. (제공: 수원시) ⓒ천지일보 2019.4.23

‘외국인 주민 긴급지원사업’ 제안

[천지일보 수원=이성애 기자] 행정안전부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2017년 11월 기준 수원시 외국인주민 수는 5만 8302명으로 전체 인구의 4.8%를 차지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23일 팔달구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열린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제8차 정기회의에서 ‘외국인주민 긴급지원사업’을 제안했다.

염태영 시장은 정책 안건 토론에서 “외국인 주민이 갑작스럽게 위기에 처했을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제도가 미흡하다”며 “외국인주민이 최소한의 인간적 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회원도시가 먼저 나서서 긴급지원사업을 추진하자”고 건의했다.

이어 “수원시는 올해부터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을 위한 ‘외국인 긴급지원’을 희망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외국인 주민을 우리 사회 일원으로 인정하고, 차별없는 지원으로 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가 주최하고 수원시와 서울 구로구가 공동 주관한 이날 정기회의에는 25개 회원도시 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해 3월 8일 열린 실무회의에서 상정된 외국인·다문화 정책 관련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지자체 설립 외국인주민지원시설 국가관리시스템 도입(구로구) ▲가족통합 지원센터 기능 강화(구로구) ▲외국인 아동 보육료 지원(안산시) ▲외국인주민 홍역 면역력 확보(안산시) 등 안건이 가결됐다.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는 지난 2012년 창립됐다. 2019년 현재 전국 25개 지자체가 가입해 다문화 지원 정책 논의 등 지역사회 다문화·외국인주민을 위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