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스스로 비핵화 택한 카자흐 경험은 韓 평화에 교훈”
文대통령 “스스로 비핵화 택한 카자흐 경험은 韓 평화에 교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수하는 한-카자흐스탄 정상(누르술탄[카자흐스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카자흐스탄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누르술탄 대통령궁에서 공동기자회견 중 악수하고 있다.
악수하는 한-카자흐스탄 정상(누르술탄[카자흐스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카자흐스탄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이 22일 오후(현지시간) 누르술탄 대통령궁에서 공동기자회견 중 악수하고 있다.

중앙亞 3개국 순방 일정 마무리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스스로 핵보유국의 지위를 포기하고 비핵화의 길을 택해 외교적 안정과 경제 발전을 이룬 카자흐스탄의 경험은 한반도 평화의 여정에 큰 교훈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일정을 마무리한 문 대통령은 이날 귀국길에 오르기 직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의 인종, 언어, 문화적인 동질감과 오랜 역사적 인연을 가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과 함께 ‘철의 실크로드’ 시대를 여는 것은 우리의 미래”라며 “순방의 성과가 우리 경제의 활력으로 이어지도록 챙기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앞서 누르술탄 공항에서 독립유공자 계봉우·황운정 지사 내외의 유해를 고국으로 모셨다. 그는 “그분들이 헌신했던 조국의 도리라고 믿는다. 독립운동의 역사는 대한민국의 뿌리”라며 “유해봉환을 도와주신 카자흐스탄 정부, 유족과 고려인 사회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알마티의 고려극장은 연해주에서부터 고려인 동포의 애환을 보듬으며 공동체의 구심점이 됐다. 한국 밖에서 우리말로 공연하는 유일한 극장”이라며 “청산리, 봉오동 전투의 영웅 홍범도 장군이 말년에 몸을 의탁한 곳이기도 하다. 고려극장을 찾아 고려인 이주의 역사를 담은 공연을 보며, 우리의 일부인 고려인의 삶과 만났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제는 당당한 카자흐스탄의 국민이 된 고려인이야말로 양국을 이어주는 튼튼한 가교”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카자흐스탄에 대해 멘델레예프 주기율표의 모든 광물을 가진 자원부국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앙아시아 최대의 물류, 경제 중심국으로 실크로드의 역동성을 되살리고 있다”면서 “유럽-중동-아시아를 연결하는 지리적 요충지 카자흐스탄은 우리의 ‘신북방정책’에 더없이 좋은 파트너”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풍성한 국빈 방문의 성과 외에도 토카예프 대통령은 예정이 없이 정상회담 전날 제 숙소를 찾아와 친교의 저녁을 보내고, 비즈니스포럼에 직접 참석했으며, 나자르바예프 초대 대통령과의 마지막 만찬에도 함께하는 등 최상의 예우와 환대를 해주었다. 두 분께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또한 “순방 뒤에는 언제나 묵묵히 자기 역할을 다해주시는 분이 있다. 이번 순방 중 공군1호기 박익 기장의 부친 박영철님께서 영면하셨다”며 “육군 소령으로 예편하신 아버님은 아들에게 ‘임무를 다하고 돌아오라’는 유언을 남기셨고, 아들도 끝까지 조종석을 떠나지 않았다. 애도와 감사의 인사를 함께 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16일부터 23일까지 일주일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3개국 국빈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서울로 귀국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