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접대 의혹’ 승리 조만간 재소환… 구속영장 신청 언제쯤
‘성접대 의혹’ 승리 조만간 재소환… 구속영장 신청 언제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방송인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4
[천지일보=안현준 기자]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방송인 승리가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3.14

이주 내 승리 다시 소환

신병처리 여부 관심사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 29)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조만간 승리를 다시 불러 조사하기로 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번 주 안에 승리를 피의자 산분으로 재소환할 계획이다. 경찰은 승리를 상대로 성매매 알선 의혹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2015년 12월 승리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등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신저 대화 내용을 근거로 성매매 알선 의혹에 대한 수사를 벌였다. 2017년 12월 필리핀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 파티에서도 성매매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여기에 승리가 일본인 사업가에게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도 있어 경찰이 확인에 나섰다.

특히 경찰은 승리 생일 파티에 참석한 일부 여성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실제 성관계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다만 이 여성들은 파티에 참석한 남성들과 자발적인 성관계를 가졌을 뿐 누구의 지시를 받은 것은 아니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경찰은 승리 측이 이들의 여행경비를 모두 부담한 점으로 비춰 여행비용을 대가로 성매매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승리의 지인이라고 보기 힘든 유흥업소 여종업원이 파티에 초청된 사실 자체가 성매매 알선 정황이라는 것이다.

해당 여성들에게 분명한 성접대 지시가 없었더라도 승리가 유흥업소 여성들의 비용을 대면서 파티에 부른 것은 파티 분위기 속에서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자연스레 성접대가 이뤄지도록 하기 위함이 아니냔 분석이다. 반면 승리는 해당 여성들뿐만 아니라 다른 참가자의 여행 경비도 모두 부담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015년 일본인 투자자를 위한 크리스마스 파티에서도 유흥업소 종업원들을 동원해 성접대를 한 것으로 추정되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승리 측 부탁으로 유흥업소 종업원들을 파티에 보낸 이른바 ‘마담’들에 대해 조사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업소 측 계좌를 통해 여종업원들에게 돈이 건너간 정황도 잡았다.

경찰은 관련자 진술 등 증거를 근거로 승리의 성매매 알선 의혹을 추궁한 후에 구속영장을 신청할 지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경찰은 승리와 같은 카톡 대화방 멤버인 가수 정준영(30)과 최종훈(29) 일행이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으로 간 여행에서 여성에 대한 불법촬영과 성폭행이 있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아울러 서울 강남 유명 클럽 아레나가 VIP 고객을 위해 별도의 공간을 마련하고, 마약과 성매매 등 불법행위를 숨겼다는 의혹도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예성 2019-04-23 21:26:19
뒤봐준 넘들은 쥐죽은 듯 조용하군,,,승리가 재물?

박상운 2019-04-23 16:25:44
이미 말맞추고 뺄놈은 빼고 시나리오 잘썼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