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텍 복직투쟁, 13년 마침표
콜텍 복직투쟁, 13년 마침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ot caption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박영호 콜텍 사장(오른쪽)과 이인근 금속노조 콜텍지회장(왼쪽)이 23일 서울 강서구 등촌동 콜텍 본사에서 열린 조인식에서 합의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콜텍 노동자들의 복직투쟁은 지난 2007년 기타 전문 제조 업체인 콜트악기·콜텍이 200여명의 노동자를 정리해고하면서 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