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사 지난해 순이익 1조9427억원… 전년 比 1% 증가
여전사 지난해 순이익 1조9427억원… 전년 比 1%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신용카드사를 제외한 여신전문금융회사(여전사)들의 지난해 순이익이 전년 대비 1.0% 증가하는데 그쳤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97개 여전사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조 9427억원으로, 전년(1조 9244억원) 대비 1.0% 증가했다. 할부·리스 등 고유업무 순이익이 전년 대비 8.5% 증가했고 이자수익도 13.6% 증가했으나 조달비용, 대손비용 증가 등으로 순이익이 소폭 증가하는데 그쳤다는 분석이다. 여전사의 총자산은 143조 5천억원으로 전년보다 9.5% 증가했다. 이 중 고유업무 자산은 56조원으로 전년보다 7.7% 증가했으며 대출자산은 12.4% 증가한 68조 9천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연체율은 1.92%로 전년 대비 0.05%p 상승했으며 고정이하여신비율은 2.03%로 0.14%p 상승했다. 조정자기자본비율은 16.3%, 레버리지비율은 6.6배로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