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란산 원유 제재 예외 중단한다
미국, 이란산 원유 제재 예외 중단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열린 '재향군인 권리 증대 및 자살 종식을 위한 국가 로드맵' 행정 명령 서명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열린 '재향군인 권리 증대 및 자살 종식을 위한 국가 로드맵' 행정 명령 서명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폼페이오 이란에 대한 최대 압박 지속

[천지일보=이솜 기자] 이란산 원유의 국내 수입이 다음 달 3일부터 전면 금지될 것으로 보인다.

AFP통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란산 원유 수입 금지 제재와 관련해 한국 등 8개국에 대한 한시적 예외 조치를 더 이상 연장하지 않겠다고 22일(현지시간) 밝혔다.

백악관은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5월 초 만료되는 제재 유예 조치를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이번 결정은 이란의 원유 수출을 제로화(0) 하기 위한 목적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파괴적 행동 바꿀 때까지 대(對)이란에 대한 최대 압박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11월 이란에 대한 압박 차원에서 이란산 원유에 대한 수출 금지를 재개했다.

다만 한국과 중국, 인도, 대만, 일본, 그리스, 이탈리아, 터키 등 8개국에 대해선 원유수입의 안정성 보장 등을 이유로 6개월(5월 2일까지)간 한시적으로 예외를 인정하며 실질적 감축 상황 등을 판단해 180일마다 갱신할 수 있도록 했다.

미국이 이번에 대이란 경제 제재를 강화하기로 한 데 대해선 이란의 주요 수입원인 원유 수출을 줄여 대이란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제재 예외 조치의 연장이 되지 않음에 따라 석유화학 등 관련 업계는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22일 “정부는 각급 차원에서 예외 인정 연장을 위해 미측과 협의해 왔으며, 앞으로도 예외 연장 시한까지 우리 입장 반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