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세 어린이 관 앞에서 오열하는 가족
12세 어린이 관 앞에서 오열하는 가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롬보(스리랑카)=AP/뉴시스】 22일(현지시간) 스리랑카 콜롬보 북쪽 네곰보에서 전날 성 세바스찬 교회 폭탄 테러로 숨진 12세 어린이의 관을 앞에 둔 가족 및 친지들이 오열하고 있다. 스리랑카 경찰은 부활절 일요일, 교회와 호텔 등 섬 전역에 걸쳐 발생한 8건의 연쇄 폭발로 사망자 숫자가 290명, 부상자는 45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콜롬보(스리랑카)=AP/뉴시스】 22일(현지시간) 스리랑카 콜롬보 북쪽 네곰보에서 전날 성 세바스찬 교회 폭탄 테러로 숨진 12세 어린이의 관을 앞에 둔 가족 및 친지들이 오열하고 있다.

스리랑카 경찰은 부활절 일요일, 교회와 호텔 등 섬 전역에 걸쳐 발생한 8건의 연쇄 폭발로 사망자 숫자가 290명, 부상자는 450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