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이란 원유제재에 한국 등 예외연장 안해”… 국제유가 급등
“美, 이란 원유제재에 한국 등 예외연장 안해”… 국제유가 급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란  노동자들이 지난해 11월5일 테헤란에서 정유관을 수리 중이다. (출처: 뉴시스)
이란 노동자들이 지난해 11월5일 테헤란에서 정유관을 수리 중이다.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미국이 이란산 원유 제재와 관련해 한국을 비롯한 8개국에 대해 내달 2일 만료되는 한시적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미국 주요 언론들이 21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란에 대해 강경책을 구사해 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이란의 주 수입원인 원유 수출을 막아 더 강력한 압박에 나서는 모양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 4명의 말을 인용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2일 오전 이들 국가를 이란산 원유 제재에서 면제해 주는 조치를 갱신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힐 계획이라고 전했다.

AP통신도 트럼프 행정부가 일본과 한국, 터키와 같은 동맹국을 포함한 5개국에 이란산 원유에 대한 제재를 더는 면제받지 못할 것이라고 발표할 예정이라며 3명의 미국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작년 11월 이란산 원유에 대한 제재를 복원하면서 중국과 인도, 일본, 한국, 이탈리아, 그리스, 터키, 대만에 내달 2일까지 180일간 한시적 예외 규정을 적용했었다.

이후 대만과 그리스, 이탈리아는 이란산 원유 수입을 아예 중단했으나 중국과 인도 등 5개국은 수입을 계속 하고있어 미 정부와 조치 연장을 위한 협의를 진행해왔다.

미 정부가 이들 5개국 일부에 이란산 원유 수입을 서서히 줄일 추가 시간을 줄지, 아니면 바로 내달 3일부터 당장 수입을 중단하게 할 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월스트리스저널(WSJ)도 같은 내용을 보도하면서 이번 미 정부의 결정이 이미 허용된 수출 물량까지 완전히 중단한다는 의미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이들 매체보다 앞서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의 칼럼을 통해 트럼프 정부가 한시적 예외를 인정했던 8개국에 예외 조치를 연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블룸버그의 유조선 추적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으로 중국은 하루 평균 61만 3천 배럴의 가장 많은 이란산 원유를 수입했다. 이어 한국이 38만 7천 배럴로 이란산 원유 수입량이 그 다음으로 가장 많은 국가다.

이어 인도(25만8천 배럴), 일본(10만8천 배럴), 터키(9만7천 배럴)가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이 보도되자 국제유가는 지난해 10월 말 이후 6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급등했다.

영국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브렌트유 6월물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정오께 배럴당 74.31달러로 전 거래일보다 3.3% 올랐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2.9% 오른 65.87달러까지 급등했다.

소식통 2명은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를 포함한 다른 국가들이 이란산 원유 공급 감소분을 상쇄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용우 2019-04-22 22:21:10
문정권에서 성사시킨 정책을 찾아보자

문지숙 2019-04-22 20:55:43
휘발유값이 잠시 떨어지더니 다시 금방 오르더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