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철거 즉시 중단”… 서울시 無대책에 재건축세입자 뿔나
“강제철거 즉시 중단”… 서울시 無대책에 재건축세입자 뿔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빈민해방실천연대 등 20개 시민단체가 22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동편에서 ‘재건축 세입자들, 강제철거 중단과 서울시의 재건축 세입자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2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빈민해방실천연대 등 20개 시민단체가 22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동편에서 ‘재건축 세입자들, 강제철거 중단과 서울시의 재건축 세입자 대책 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2

아현동 강제철거 중 故 박준경씨 사망

“서울시장, 더 이상 약속 미루지 말라”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시민단체가 재개발지역 강제철거를 즉시 중단하고 재건축 세입자에 대한 대책수립에 나설 것을 서울시에 촉구했다.

빈민해방실천연대 등 20개 시민단체가 22일 오전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동편에서 ‘재건축 세입자들, 강제철거 중단과 서울시의 재건축 세입자 대책 촉구’ 집회를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는 약 40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고(故) 박준경 열사의 사망 직후 박원순 서울시장이 공식으로 사과하고 재건축 세입자 대책에 대한 시 차원의 제도개선 방안을 이른 시일 내에 수립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아현동 박 열사 죽음 앞에서 사죄하고 약속한 재건축 세입자 대책에 대한 서울시 차원에서의 개선책을 즉각 제시하라”고 강력히 요구했다.

앞서 용산 참사 10주기를 하루 앞둔 지난 1월 4일 마포 아현 2 재건축구역 세입자 철거민 고(故) 박준경씨가 무분별한 강제철거로 갈 곳을 잃고 유서만 남긴 채 한강에 투신에 목숨을 끊는 사건이 있었다.

고 박준경씨의 사망사건 직후 박원순 서울시장은 “더 이상 강제철거는 없다”고 공식 사과를 했다. 박 시장은 법·제도의 사각지대에 있는 재건축 세입자 대책에 대한 시 차원의 제도개선 방안을 조속히 수립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빈민해방실천연대 등 20개 시민단체가 22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동편에서 열린 ‘재건축 세입자들, 강제철거 중단과 서울시의 재건축 세입자 대책 촉구’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2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빈민해방실천연대 등 20개 시민단체가 22일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동편에서 열린 ‘재건축 세입자들, 강제철거 중단과 서울시의 재건축 세입자 대책 촉구’ 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2

남경남 빈민해방실천연대 의장은 “생계터전을 잃어버려 길거리로 나앉은 세입자들이 피눈물 흘리며 빼앗긴 밥그릇을 찾기 위해 투쟁하고 있다”며 “서울시가 앞장서서 재개발지역의 주민들의 이주대책을 현실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에 이 약속을 만약 이행하지 않을 시 우리는 서울시를 상대로 강력한 투쟁을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고 박준경씨의 어머니도 참석해 강제철거 반대 목소리를 냈다. 박천희씨는 “개발되기 전 준경이와 제가 먼저 10년 동안 살았는데 우리가 왜 이렇게 쫓겨나야 했는지 지금도 이해할 수 없다”며 “서울시와 국회와 정부는 더 약속을 미루지 말고 힘없고 가난한 서민들이 철거민으로 내몰리는 이런 비참한 일이 다시는 없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시민단체에 따르면 지난 12일 강남 최대의 재건축 단지인 개포동에서 강제철거집행으로 다수의 부상자와 연행자가 발생했다. 이 외에도 서울시 곳곳에 재건축 지역에 대한 강제집행 및 철거가 예정돼 있다.

김진욱 노원 인덕마을 이주대책위 위원장은 “사람이 살지 않는 고라니·삵·도롱뇽 같은 동식물들의 서식지도 먼저 마련된다”며 “하물며 사람이 사는 곳인데 대책도 없이 사람을 때려 내쫓는 등 동물보다 못한 법을 만든 정치는 국민을 위한 정치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서울 마포구 아현2 재건축구역 철거민이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국회에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개정안’ 등 재건축 세입자를 위한 법안 발의가 이어졌다. 그러나 이 법안들은 아직 국회에 계류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