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산케이, 또한번 ‘한국군 때리기’
日 산케이, 또한번 ‘한국군 때리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연합뉴스) 일본 산케이신문이 한국군의 정신력이 워낙 흐트러져 '한국군의 용맹성'은 옛이야기로 치부될 정도라고 또한번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이 신문은 9일자 서울발 기사에서 익명의 한국군 관계자를 인용해 부대원들이 상관을 '아저씨'라고 부르고, 외출 나갈 때를 대비해 평소에도 얼굴 손질에 여념이 없다는 말이 있다고 전했다.

또 "한국군은 1960∼1970년대 베트남전쟁 당시에는 '정강(精强.우수하고 강하다는 의미의 일본식 한자어)'하고 용맹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요즘에는 지휘관들이 현장보다는 집무실을 선호하고 승진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적었다.

이렇게 된 원인은 1990년대 이후 이른바 '민주화 풍조'가 군대 내부까지 퍼진 탓에 군대와 일반 사회의 구별이 약해졌고, 언론이 과거의 군사정권 시대를 부정하기 위해 군대 내부의 사고나 자살 등 부정적인 일을 경쟁적으로 폭로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군 지휘관이 무사안일주의나 보신 성향에 빠진 것은 대북포용정책의 영향이 크다고 덧붙였다.

북한에 대해 '대결이 아니라 대화와 협력'을 강조하고 '북한을 자극하지 말라'고 해서는 군의 사기 저하를 피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평시의 군대는 평화에 익숙해진 일반사회의 영향을 받기 쉽다"며 "북한의 군사적 도발이 있어도 일단 흐트러진 (한국군의) '정신력'을 복구하기는 좀처럼 어려울 것 같다"고 결론을 내렸다.

산케이신문은 지난달 26일자 서울발 기사에서도 북한의 연평도 공격과 한국의 반격 과정에서 한국군이 의외로 약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는 이전 정권의 대북포용정책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세무늬 2010-12-10 22:13:30
씁쓸하게 하는군요.. 이러니 병역기피가 난무하고 병역비리 또한 만만치 않죠..

조현주 2010-12-09 22:11:08
사실적으로 정확히 살핀 것 같군요
군기강이 약해져 있는건 사실입니다
원인이 대북포용정책 때문이라고 주장 일리가 있는듯

무지개 2010-12-09 19:00:17
일본이 틀린말 한것은 아니네요 천안함과 이번 연평도 사건을 보면 저도 불안하고 못 믿겠는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