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한국당 장외투쟁 “좌파 독재… 자유민주주의 무너지고 있어”
[천지일보 영상뉴스] 한국당 장외투쟁 “좌파 독재… 자유민주주의 무너지고 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김영철·황금중 기자] 자유한국당이 광화문광장에서 대규모 장외투쟁을 벌이고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강행 등 국정운영을 규탄하기 위한 오늘(20일) 집회는,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등 당원 총동원령을 내려 오후 1시부터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진행됐습니다.

당색인 붉은색 옷을 입고 피켓을 든 당원과 지지자 2만여명은 ‘임명강행 철회’, ‘책임자 파면’ 등의 구호를 외쳤습니다.

첫 장외투쟁인 만큼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전면에 나섰는데요.

좌파 독재 정권이 시작돼 자유민주주의가 파괴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녹취: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헌법재판, 대한민국 헌법까지 자기 마음대로 주물러서 좌파독재 완성하겠다는 것이 아닙니까. 자유민주주의가 무너져가고 있습니다. 이 나라가 무너져가고 있습니다. 우리의 대통령은 대북제재 풀어달라고 사방팔방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우리 경제 살릴 외교는 전혀 보이지 않고,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습니다.”

(녹취: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잘못된 문재인 정권 그 폭주를 막기 위해 이 자리에 섰습니다. 대한민국이 무너지고 있습니다. 우리 모두 분노하고 있습니다. 그 애통함이 절절합니다. 좌파 정권의 무면허 운전이 대한민국의 경제를 망가뜨리고 있습니다.”

또한 경제와 대북 정책의 실정을 언급하면서 문재인 정부의 무능을 국민이 심판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집회를 마친 참가자들은 광화문을 지나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했습니다.

(인터뷰: 이교원 | 강동구 명일동)
“우리 자유대한민국을 우리 세대가 이뤄 놓은 겁니다. 농경 사회에서 초고속 자유 대한민국을 만든 세대입니다. 이 자유대한민국을 어째서 북조선 김정은 세습 사회주의로 넘겨주죠. 못 넘깁니다. 절대 안 됩니다.”

(인터뷰: 이천옥 |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당원)
“청와대 인선이라든지, 국민들의 민심과 모든 경제라든지 이런 건 생각은 하나도 하지 않고 자기 개인의 입장으로만 생각하고 살림을 사는 것 같아요. 그건 무능한 거죠.”

(인터뷰: 김지숙 | 서초구 양재동)
“박근혜 대통령, 역대 대통령들보다 잘했으면 ‘아 그래 저렇게 잘하려고 뺏었나보다’ 이럴수가 있겠죠. 이건 2년밖에 안됐는데…”

대한애국당 등 보수 단체도 매주 열던 태극기집회를 이어가며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세종대로를 사이에 두고 집회를 벌이다 한국당 집회 인원과 섞여 행진하기도 했습니다.

한국당은 다음 주에도 장외투쟁을 예고하고 있어, 여야 대치 정국은 격화될 전망입니다.

(영상촬영/편집: 김영철 기자, 취재: 황금중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