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현장] 한국당 장외투쟁서 날선 비난… 민주당 “거짓 선동”
[정치현장] 한국당 장외투쟁서 날선 비난… 민주당 “거짓 선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을 열린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0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이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을 열린 참석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20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문재인 정부의 이미선 헌번재판소 재판관 임명 강행으로 촉발된 여야 대립이 격해지고 있는 양상이다.

자유한국당은 20일 장외집회를 열고 문재인 정부의 인사 실패와 국정 운영을 규탄했다. 이날 서울 종로구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라는 이름으로 열린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당원과 지지자 2만여명이 참석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장외집회에 나와 “문재인 대통령은 경제 살릴 외교는 전혀 하지 않고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대북제재를 풀어달라고 사방팔방 돌아다니며 구걸하고 다니는데, 대한민국 자존심을 어디다 팔아 놓았냐. 피 끓는 마음으로 광화문에 처음 나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힘도 없는 지난 정권 사람들은 아무리 나이가 많아도 잡아넣고 아무리 큰 병에 시달려도 끝끝내 감옥에 가둬놓고 있다”며 “친문(친문재인) 무죄, 반문(반문재인) 유죄가 이 정권이 말하는 민주주의인가”라고 질타했다.

이같이 정부·여당을 원색적으로 비난한 한국당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황교안 대표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위한 문재인 대통령의 노력을 깎아내리고 구태의연한 색깔론과 반공 이데올로기에 매몰돼 정치 공세만 하는 것이 안타깝다”고 밝혔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거짓 선동으로 국민을 속이려 했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이어 “황 대표가 새로운 시대를 여는 미래 비전을 보여주지 못하고 태극기 부대 눈치만 보는 것 같다”며 “광장에 모인 군중 때문에 더 지나친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조승현 상근부대변인은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한국당 당원들이 모인 집회에서는 혹세무민과 거짓선동이 난무했다”며 “한국당은 태극기 부대의 적개심에 의존한 채 극우화되는 것이 공당으로서 옳은 것인지, 그런 전략이 과연 성공할 수 있는지 다시 한번 고민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권력을 비판하고 정부를 견제하는 것은 야당의 권리이자 의무이지만 지지층 결집을 위한 망언, 시대착오적 색깔론, 가짜뉴스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혹세무민은 결코 국민의 지지를 얻을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논평을 통해 민주당과 한국당을 동시에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한국당이 국회를 외면하는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같은 당 이종철 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민주당이 한국당의 장외투쟁을 비난하는 것은 참으로 후안무치하다”며 “현 상황에 대한 전적인 책임은 청와대와 집권여당의 독단과 독선에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한국당은 당장 국회로 돌아와 선거제 개혁에 동참하고 청와대와 여당도 멈추어 선 개혁 열차를 하루속히 달리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