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우즈베크, 韓기업 진출 적극… 고려인 국적문제 약속”
文 “우즈베크, 韓기업 진출 적극… 고려인 국적문제 약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한국문화예술의집 개관식에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부인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 여사와 함께 참석해 고려인 화가의 작품들을 감상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현지시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 위치한 한국문화예술의집 개관식에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부인 지로아트 미르지요예바 여사와 함께 참석해 고려인 화가의 작품들을 감상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은 한국 기업 진출과 투자 확대에 최우선적 기회를 부여하고 국적이 없는 고려인 동포들의 국적 문제 해결도 약속했다”고 밝혔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수도 타슈켄트에서 개관한 한국문화예술의 집 연회장에서 열린 동포 오찬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양국 사이에 무려 120억 달러의 협력 사업이 약속됐다”며 “양국협력의 법적·제도적 기반도 대폭 강화했고 특히 양국 대통령들이 협력 사업 진척을 정기적으로 직접 챙기기로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우즈베키스탄은 중앙아시아에서 신북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이라며 “국제무대에서는 서로의 입장과 정책을 지지해주는 든든한 친구”라고 소개했다.

이어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국립동방대학교에는 작년 9월 중앙아시아 최초로 한국학 단과대학이 개설됐다”며 “영어 다음으로 한국어 국정 교과서가 발간됐고 37개 초·중·고교에서 정규과목으로 한국어를 배운다”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에 살고 있는 고려인에 대해서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18만 고려인 동포 여러분은 대한민국에도 큰 자랑”이라며 “미르지요예프 대통령도 고려인의 근면성과 우수성을 높이 평가했다. 수교를 맺은 지 30년도 되지 않은 양국이 세계가 부러워하는 형제국이 된 것은 고려인 동포 여러분이 계시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훈·포장을 받지 않았더라도 고려인 1세대는 모두 애국자이고 독립유공자”라며 “3.1 독립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올해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의 후손들을 만나게 되어 매우 뜻깊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