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전할 메시지 문 대통령에 줬다”
“트럼프, 김정은에 전할 메시지 문 대통령에 줬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출처: 연합뉴스)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출처: 연합뉴스)

CNN, 한국 외교소식통 인용해 보도

[천지일보=이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갖고 있다고 CNN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전한 메시지에는 현재의 조치에 문제가 되는 것들과 제3차 북미정상회담을 긍정적으로 이끌 것들이 포함돼 있다고 한국 외교소식통이 말했다.

이 소식통은 CNN과 인터뷰를 통해 “그(김 위원장)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뒤 무슨 말을 할 것인지 매우, 매우 궁금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소식통은 “문 대통령의 뜻은 간단명료하다. 스몰 딜이든, 빅 딜이든, 좋든 나쁘든 어떤 일이 일어나야 하고, 그 과정은 지속 가능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 위원장은 지금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며, 올해 말까지 실질적인 일이 일어나지 않는다면 대화의 모멘텀은 소멸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게 한국 정부의 판단”이라고 CNN에 전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워싱턴에서 만나 북한 비핵화와 대북제재,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 등에 대해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지난 15일 “하노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제기된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북미 간 대화의 동력을 되살려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기 위한 동맹 간 긴밀한 전략 대화의 자리였다”고 평가했다.

또 문 대통령은 “대화를 지속하겠다는 남북 서로의 뜻이 확인된 만큼,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다”며 본격적인 추진 가능성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