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녹취록, 에이미는?
휘성 녹취록, 에이미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휘성 녹취록 ⓒ천지일보 2019.4.19
휘성 녹취록 ⓒ천지일보 2019.4.19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가수 휘성이 방송인 에이미가 제기한 성폭행 모의 주장과 관련해 녹취록을 공개했다.

휘성은 19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4월 17일 밤 에이미 씨에게 연락이 왔고, 통화 녹음본 공개는 에이미 씨와 합의 하에 진행되었음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휘성은 “공개를 결심하기까지 고민이 정말 많았다. 에이미 씨 역시 피해자일 수도 있다는 생각은 처음부터 지금까지 변함이 없기에, 공개하는 것에 대해 수도 없이 망설였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휘성은 “저를 둘러싼 의혹 해소 및 사실관계에 대한 팬 여러분들의 객관적 인지를 위해서는 녹취록을 공개하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에이미는 언론을 통해 공식적으로 사과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감정만 앞선 성급한 사과문은 또 다른 논란이 될 것을 염려해 먼저 SNS를 내려달라 했다”며 “녹취록에서는 쟁점이 되는 내용과 관계가 없는 부분은 편집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에이미에게 SNS의 허위 사실 게시물을 내려달라고 했고, 본인을 인터뷰했던 기자분께 사실을 전달해달라고 했다”며 “에이미가 실명을 거론하지 않았고, 심신이 미약해 보이는 정황이 있는 상황에 내가 섣불리 나설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휘성은 허위 사실 유포 및 인신 공격을 한 언론과 악플러들에 대한 고소장을 작성 중이며, 강력 처벌로 이어질 것을 강조했다.

앞서 에이미는 지난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든 프로포폴을 A군과 함께 했다”고 폭로했다. 또 “A군은 내가 마약 사실을 폭로할까 봐 ‘성폭행을 하고 동영상을 찍어 놓자’고 했다”고 주장했다.

에이미가 A군을 자신의 ‘소울메이트’라고 밝히자 일부에서는 휘성의 이름이 거론됐다. 이에 대해 휘성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