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눈물
함소원, 눈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소원 (출처: KBS1)
함소원 (출처: KBS1)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배우 함소원에 대한 관심이 쏠린다.

19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함소원이 출연해 학창시절 은사를 찾아 나섰다.

이날 함소원은 어린 시절 부친의 사업 실패와 연이은 주식 투자 실패로 집안이 크게 기울었다고 털어놨다.

이런 어려운 상황임에도 함소원의 어머니는 함소원만은 공부를 하게 해주고 싶어 했다고.

특히 함소원은 어릴 때부터 남들 앞에 서는 일을 잘했던 점을 살려 고2라는 늦은 나이에 무용을 시작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함소원은 “제가 고2 때 입시 때문에 무용학원을 다녔는데 고3 때 집안 사정이 너무 안 좋았다. 하루는 아버지가 학원비 대신 편지를 써서 봉투에 넣어 주셨다. 그 편지를 받고 학원 원장 선생님과 담당 선생님이 1년 동안 학원비를 안 받고 수업을 해주셨다”며 깊은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어 그는 아버지 근황에 대해 묻는 질문에 “지금 아버지께서 치매를 앓고 계신다. 요양원에 계신 지 1년 됐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