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빛 머금은 핑크문
붉은빛 머금은 핑크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 위로 ‘핑크문’이 보이고 있다. 핑크문은 달이 지평선 근처에 있을 때 공기 입자들을 거치면서 발생한다. 파장이 짧은 푸른 계통의 빛은 흩어지고, 붉은색 계통의 빛만 눈에 들어와 나타나는 현상이다. 개화를 알리는 4월에 뜨는 보름달이라고 해 ‘풀핑크문’이라고 이름이 붙여졌다. 하지만 과학에서는 핑크문이라는 이름 대신 ‘블러드문’이라고 불려진다. ⓒ천지일보 2019.4.19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19일 오후 서울 중구 남산 위로 ‘핑크문’이 보이고 있다. 핑크문은 달이 지평선 근처에 있을 때 공기 입자들을 거치면서 발생한다. 파장이 짧은 푸른 계통의 빛은 흩어지고, 붉은색 계통의 빛만 눈에 들어와 나타나는 현상이다. 개화를 알리는 4월에 뜨는 보름달이라고 해 ‘풀핑크문’이라고 이름이 붙여졌다. 하지만 과학에서는 핑크문이라는 이름 대신 ‘블러드문’이라고 불려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