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얼굴 드러낸 ‘무차별 칼부림’ 안인득… “억울하지만, 처벌받겠다”
처음 얼굴 드러낸 ‘무차별 칼부림’ 안인득… “억울하지만, 처벌받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차분한 어조로 답변

치료차 병원으로 이동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경남 진주 소재 아파트 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러 공분을 산 안인득(42)이 신상공개 결정 후 처음으로 얼굴을 드러냈다.

안씨는 19일 다친 손을 치료받기 위해 진주경찰서를 나서 진주시내 한 병원으로 향했다.

그간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던 그는 전날 경남지방경찰청 신상공개심의위원회가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하면서 이날 맨 얼굴로 취재진 앞에 섰다.

안씨는 쏟아지는 질문에도 무표정을 유지하며 차분한 어조로 답변했다. 그는 “유족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죄송하지만, 저도 10년 동안 불이익을 당해 하소연을 했다. (하지만) 경찰이나 국가로부터 제대로 도움을 받지 못해 화가 날 대로 났다”고 말했다.

이어 “진주시 부정부패가 심하다. 여기에 하루가 멀다고 당하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지 제대로 조사해달라”고 덧붙였다.

“특정인을 대상으로 했느냐”는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했으며 “억울한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억울하지만 잘못에 대해선 처벌 받겠다”고 답했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혐의로 구속된 안인득(42)이 병원을 가기 위해 19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에서 이동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계획범죄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준비가 아니라 불이익을 당하다 보면 화가 나서”라고 말하며 부인했다.

안씨는 범행 당시 흉기를 휘두르다 손을 다쳤다. 그는 소독 등 간단한 치료를 받은 뒤 곧바로 경찰서로 돌아올 예정이다.

한편 지난 17일 새벽 4시 25분경 안씨는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내 자신의 집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불을 질렀다. 그는 해당 아파트 2층 엘리베이터 입구에 머물러 있다가 불을 피해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흉기를 휘둘렀다.

이 사건으로 초등학교 6학년과 고등학교 3학년 등 10대 여학생 2명, 50대·60대 여성, 70대 남성이 치명상을 입고 숨졌다. 안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부상을 당한 사람은 6명이었고, 화재 연기로 다친 사람은 9명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4-19 18:01:58
사형도 아깝다 쓰레기야

안정현 2019-04-19 17:12:07
충분히 막을 수 있는 인재인데 우리나라 법이 문제인지 행정상 아무도 나서지않아 사건사고가 일어난 것이 안타깝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