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남북평화시대 서해안 중추도시 될 것”
윤화섭 안산시장 “남북평화시대 서해안 중추도시 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9. 윤화섭 안산시장 남북평화시대 서해안 중추도시 될 것(18일 개최된 한겨레통일포럼 제28기 평화통일지도자과정에서 윤화섭 안산시장이 한반도 평화기조 남북교류협력 계획을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9
지난 18일 개최된 한겨레통일포럼 제28기 평화통일지도자과정에서 윤화섭 안산시장이 한반도 평화기조 남북교류협력 계획을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제공: 안산시) ⓒ천지일보 2019.4.19

(사)한겨레통일포럼 제28기 평화통일지도자과정 특강

[천지일보 안산=김정자 기자] 윤화섭 안산시장은 지난 18일 한양대학교 게스트하우스에서 제28기 평화통일지도자과정 입학생 및 시민 100여명을 대상으로 ‘한반도 평화기조 남북교류협력 계획’에 관해 특강을 진행했다.

이날 특강에서 윤화섭 안산시장은 한반도 비핵화를 통한 항구적 평화의 정착을 위해 안산시가 추진하고 있는 남북교류사업 준비 상황과 앞으로의 기초전략을 제시했다.

윤 시장은 “최근 제정된 ‘안산시 남북교류협력 및 평화통일기반조성에 관한 조례’와 경기도를 비롯한 전국 37개 시군이 참여하는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회’ 가입을 계기로 시의회와 함께 남북교류협력사업을 비롯한 통일교육을 적극 실시하겠다”며 “안산시가 문재인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한 축인 서해안 산업․물류․교통 벨트의 중추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안산시는 남북관계가 평화적 통일 지향관계로 새롭게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의 역량을 결집하고 통일시대 서해안밸트의 중심도시로 발전해 나가는데 민관이 힘을 모으고 있다.

(사)한겨레평화통일포럼에서 진행하는 평화통일지도자과정은 시의 예산지원을 통해 지난 2004년에 개설돼 매년 2회씩 진행되고 있다. 통일에 관심 있는 시민들이 강연을 듣고 평화통일에 대해 고민하며 함께 실천하는 시민교육으로 현재까지 1000명 이상의 수료생을 배출한 대표적인 민간 주도 통일교육과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