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정상회담, 25일께 블라디보스토크서 개최 전망” NHK
“북러 정상회담, 25일께 블라디보스토크서 개최 전망” NHK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북러 정상회담이 오는 25일께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될 전망이라고 NHK가 러시아 크렘린궁 고위 관리를 인용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크렘린궁 고위 관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주 러시아를 방문해 25일께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국제회의장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크렘린궁은 전날 김 위원장이 이달 하반기에 러시아를 방문해 푸틴 대통령과 만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러시아 측에서는 이번 회담에 맞춰 러시아 철도와 항공기 업체의 간부도 현장을 방문해 북한의 철도 보수와 민항기 개량 등에 관한 양측 간 경제협력에서 합의를 목표로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NHK는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성과 없이 끝난 가운데 푸틴 대통령이 북한과 협력 관계를 보여줘 북한에 대한 영향력이 있음을 강조하기 위한 목적이 있다고 분석했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회담 준비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지난 17일에는 김 위원장의 집사 격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역을 돌아본 것으로 알려졌다.

정상회담 개최 후보지로 거론되는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에 있는 극동연방에서는 과거 각국 정상과의 회담에서 사용된 공간에 있던 수업용 의자를 모두 옮겼으며 시설 내부에는 요인을 맞을 때 사용되는 붉은 융단이 깔렸다. 이 대학에서는 24일부터 이틀간 외국 대표단 방문의 이유로 수업 연기가 통보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