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초고령화 심각, 노인학대 막는 전문기관 확충 시급”
“농·어촌 초고령화 심각, 노인학대 막는 전문기관 확충 시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최도자·정운천 국회의원의 주최로 17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농·어촌 지역 노인학대예방 세미나’가 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8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최도자·정운천 국회의원의 주최로 17일 오후 서울시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농·어촌 지역 노인학대예방 세미나’가 열리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8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농·어촌의 초고령화 현상이 심각한 가운데 지역에서 발생하는 노인학대를 막기 위해 노인보호전문기관을 확충하고 전문 인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는 바른미래당 최도자정운천 의원의 주최로 ‘농어촌 지역 노인학대 예방 세미나’가 열렸다.

이날 주제발제를 한 김미혜 이화여자대학교 교수에 따르면 농·어촌 지역의 초고령화는 지속되고 있다. 초고령사회의 기준인 노인인구비율 20%를 넘은 지역은 90곳으로 노인비율이 30%를 초과하는 지역도 36곳이나 된다. 특히 초 고령화가 진행 중인 대부분은 농·어촌 지역이다.

김 교수는 “농·어촌 지역에서는 전통적인 가부장적 문화가 지배적이다 보니 노인학대가 발생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로 학대 행위는 가족 내에서 벌어져 노인들이 사적인 일로 간주해 보호기관 등 사회적 지원체계를 잘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이들 지역에서 법으로 노인학대 예방과 보호를 담당하는 노인보호전문기관은 매우 부족한 실정이라는 것이다. 김교수는 이마저도 지속적인 인력부족 난으로 운영이 제대로 안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례로 경북은 노인인구 79만명으로 이미 지역인구의 30% 이상이 노인이지만 보호인력은 3개 기관, 28명의 상담원뿐이다. 상담원 1인당 약 2만8000여명의 어르신을 대상으로 노인학대 예방 활동을 하고 있는 셈이다. 전국 노인보호전문기관 종사자 1인당 관할하고 있는 면적은 391㎢에 달하기도 한다.

김 교수는 “노인보호전문기관을 확충하고 전문인력 확보와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며 “지역의 특성에 따라 인력과 시설의 규모 등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