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에 밀린 아마존… 15년 만에 중국서 철수
알리바바에 밀린 아마존… 15년 만에 중국서 철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에서 철수하는 아마존(출처: 뉴시스)
중국에서 철수하는 아마존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온유 객원기자]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미국 아마존이 중국 시장에서 철수한다.

18일(현지시간) 영국 BBC는 아마존이 오는 7월 18일부터 중국 온라인 사이트 운영을 중단하고 중국 쇼핑몰 사업을 접는다고 보도했다.

아마존은 그동안 중국 전용 쇼핑몰을 통해 중국 소매업자들이 중국인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제품을 팔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을 전개해 왔다.

BBC는 아마존은 그러나 미국이나 영국, 일본 등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중국 소비자들에게 파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는 그대로 유지한다고 전했다.

아마존은 이날 성명을 통해 “앞으로 중국에서 수입품을 판매하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아마존은 2004년 중국 현지 전자상거래업체 ‘조요’를 7500만달러에 인수하며 중국 시장에 발을 들였다. 2011년 중국 시장 전용 쇼핑몰 ‘아마존 차이나’를 선보인 뒤, 중국 내 1·2위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와 징둥닷컴과 경쟁해왔다.

BBC는 이번 아마존 철수에 대해 아마존이 중국 대신 인도와 동남아시아 사업을 확장하려는 신호로 내다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아이리서치글로벌에 따르면 알리바바의 T몰과 징둥닷컴의 지난해 중국 시장 점유율은 81.9%였다. 해외 언론들은 아마존의 중국 시장 철수 소식에 대해 중국의 토종 전자상거래 업체들과의 치열한 경쟁으로 아마존이 중국 시장에서 기반을 잡기 어려웠다고 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