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단체 “자립기반 보장… 차별없는 세상 함께 이루자”
장애인단체 “자립기반 보장… 차별없는 세상 함께 이루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4개 시민단체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구청 앞에서 ‘종로구에 누구도 배제 되지 않는 장애인 자립생활의 경종울 울려라’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4개 시민단체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종로구청 앞에서 ‘종로구에 누구도 배제 되지 않는 장애인 자립생활의 경종울 울려라’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7

정부·지자체에 장애인예산 확대 촉구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장애인단체가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장애인의 자립기반 마련을 위한 예산 확대 등을 정부와 지자체에 촉구하고 나섰다.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등 4개 시민단체가 17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종로구청 앞에서 ‘종로구에 누구도 배제되지 않는 장애인 자립생활의 경종을 울려라’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형숙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소장은 “현재 종로구에 장애인들이 자립생활 하는 조건이 전혀 갖춰져 있지 않다”며 “두 달 후면 장애인등급제가 철폐되는데 전혀 달라진 게 없다. 비장애인과 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장애인 자립생활 기반 마련을 위해 ▲장애인 활동보조 권리보장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운영비 지원 확대 ▲장애인평생교육기관 노들장애인야학 운영비 지원 확대 ▲종로장애인인권영화제 공동개최 ▲중증장애인 공공일자리 지원 ▲장애인 활동지원 수급자격심의위원회 참여보장 등을 요구했다.

장애인단체에 따르면 현재 은평구 등 다른 지역구에선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운영비 지원이 잘 이뤄지는 반면 종로구는 센터 임대료 외에는 전혀 지원되지 않고 있다.

기자회견에는 노들장애인야학 학생들과 교사도 참여했다. 이들은 장애인들도 비장애인들처럼 동등한 교육권을 보장해달라고 촉구했다.

노들장애인야학 공공일자리 근무자인 임태종씨는 “정부에서 운영비를 지원한다지만 턱없이 부족하다”며 “우리도 똑같이 배우고 싶고 공부하고 싶다. 왜 비장애인들만 지원해주고 장애인들에게는 잘 (지원을) 안 해주는가”고 반문했다.

또 임씨는 문재인 정부가 장애인들에게 약속한 공공일자리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정부가 공공일자리 만든다고 했다. 1000명을 약속했다. 실제는 60명도 안 된다. 정말로 만들고 있는지 묻고 싶다”며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예산 확보와 지원을 아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현재 우리나라의 장애인 관련 예산은 2조 8000억원이다. 이는 OECD 국가들의 장애인 관련 예산인 평균 8조원 수준에도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