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너지공단, 우즈베키스탄 유치원 건물 현대화 프로젝트 추진
한국에너지공단, 우즈베키스탄 유치원 건물 현대화 프로젝트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우즈벡 타슈켄트에서 진행된 한국에너지공단-우즈벡 유아교육부 간 MOU 체결식에서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우측), 우즈벡 유아교육부 아그리피나 장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에너지공단) ⓒ천지일보 2019.4.17
17일 우즈벡 타슈켄트에서 진행된 한국에너지공단-우즈벡 유아교육부 간 MOU 체결식에서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우측), 우즈벡 유아교육부 아그리피나 장관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에너지공단)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김예슬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은 17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우즈벡 유아교육부(Ministry of Preschool Education)와 유치원 건물 현대화 프로젝트 추진을 위한 ‘건물 에너지 부문 에너지 효율  향상’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즈벡 정부는 2021년까지 유아교육시스템 개선 및 시설 현대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공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건물 에너지 효율 향상 컨설팅, 유치원 건물 1~2개소 개·보수 지원 등을 하며 유치원 건물 에너지 효율 표준모델을 발굴한다. 또한 국내기업이 유치원 시설 후속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유아교육부와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신 아그리피나 우즈벡 유아교육부 장관은 “한국의 유치원 시스템 및 시설 벤치마킹을 통해 자국의 유치원 현대화를 추진할 계획으로 한국의 에너지 효율 분야 전문기관인 공단과의 협력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공단에 지속적인 도움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공단은 이날 업무협약 체결에 이어 지난 2월 1일 신설된 우즈벡 에너지부(Ministry of Energy of Uzbekistan)와 노후발전소 효율화 플랫폼 사업에 관한 고위급 면담을 개최한다.

우즈벡 정부는 노후화된 발전소를 현대화하기 위한 방법으로 기존발전소를 신규 가스발전소로 대체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에 따라 공단은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는 신규 발전소 건설에 앞서 기존 노후발전소의 효율 개선을 통해 에너지를 절약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한 우즈벡 노후 발전소의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한 플랫폼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SK건설, 한전KPS 등과 함께 우즈벡 장관과의 면담자리에 참석해 협력을 약속할 예정이다.

SK건설, 한전KPS은 “이번 면담이 우즈벡 노후 발전소 에너지 효율화 시장 진출에 필요한 정보 획득 및 네트워크 구축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동남아시아 등 해외 노후발전소 에너지 효율화 시장을 선점하기 위하여 공단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공단의 에너지 효율 분야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우즈벡 유치원 건물 및 노후발전소 현대화 프로젝트에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