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문대, 아산시와 손잡고 시민참여학교 운영
선문대, 아산시와 손잡고 시민참여학교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사진(왼쪽 6번째부터 남부현 글로컬다문화센터장, 오세현 아산시장, 황선조 선문대총장) (제공: 선문대학교) ⓒ천지일보 2019.4.17
단체사진(왼쪽 6번째부터 남부현 글로컬다문화센터장, 오세현 아산시장, 황선조 선문대총장) (제공: 선문대학교)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 아산=박주환 기자]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아산시와 손잡고 2019년 시민참여학교 사업을 진행한다.

시민참여학교는 학부모가 교사로 참여하면서 지역 내 역사와 문화, 생태 등의 주제에 맞는 12개 현장에서 초등학생들의 체험교육을 하는 아산시 혁신교육도시 정책 중 하나다.

선문대는 17일 본관 국제회의실에서 황선조 총장, 오세현 아산시장, 예비 학부모 교사 45명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회식을 개최했다.

선문대는 예비 학부모 교사의 교육역량 강화를 위해 17일부터 26일까지 ▲지역사회 문화와 역사 ▲초등 사회교과목과 현장체험 교육 ▲아동과 함께하는 놀이 ▲체험교육 프로그램 개발 ▲현장 탐방 ▲사례조사 및 발표 ▲안전교육 등 핵심 과정을 교육한다.

예비 학부모 교사는 핵심 교육과정 이수 후 아산시로부터 시민참여학교 학부모 교사로 위촉되며 5월부터 10월까지 현장체험 교육기관에서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약 160회 체험 교육을 실시하게 된다.

시민참여학교 운영 책임자인 선문대 남부현 교수(글로컬다문화교육센터장)는 “미래 성장동력인 초등학생들의 교육에 시 구성원 전체가 참여하는 시민공동체 사업”이라면서 “지역의 인적, 물적 자원을 최대한 활용해 성공적인 교육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산시 시민참여학교는 2016년 하반기부터 시작해 작년까지 학부모교사 양성 177명, 참여학생 1만 59명으로 꾸준한 참여 증가와 함께 높은 만족도를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