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광산구, 산단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광주] 광산구, 산단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비 31억 투입… 하남산단 등 모든 산단 확장

[천지일보 광주=김도은 기자]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몸과 마음을 지키기 위해 도심 속 ‘미세먼지 차단 숲’을 조성한다고 17일 밝혔다.

산림청 자료에 따르면 차단 숲은 도로와 산업단지 등 미세먼지 발생지 주변 공원·녹지·가로수 등에 조성해 먼지를 차단·흡착·침강하는 천연방어막이다. ‘도시 숲의 미세먼지 저감 및 기후조절 효과(2018)’로 축구장 1.5개 넓이의 숲이 미세먼지 46㎏을 흡착·흡수하고 도심 열섬현상을 완화해 큰 나무들은 도시 소음 10dB을 줄인다.

광산구는 미세먼지 차단 숲을 위해 산림청과 광주시에서 총사업비 31억원을 확보하고 올해 하남산단 주변 등 7곳에 나무를 심는다.

이달 착공 예정인 상반기 사업은 하남산단과 그 주변의 완충녹지대, 도로 중앙분리대 같은 곳에 산림청 권장 수종인 소나무·느티나무 등 약 6만 그루를 집중 녹화한다. 하반기에는 첨단·수완지구의 어린이·근린공원 등 공한지와 완충녹지대를 숲으로 조성한다. 아울러 2023년까지 평동산단 등 광산구 모든 산단 등으로 사업을 확장할 예정이다.

광산구 관계자는 “차단 숲 조성으로 미세먼지 확산방지뿐만 아니라 폭염 피해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시민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사업을 잘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