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 신규노선 ‘새출발’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 신규노선 ‘새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외버스터미널·공주 신관공원 포함 노선 개편

[천지일보 세종=김지현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가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 운영 1주년을 맞아 오는 20일부터 관광객 선호도가 높은 신규 관광지를 중심으로 노선을 일부 개편해 운영한다.

그동안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는 산림박물관을 환승역으로 지정해 세종시와 공주시에서 각각의 구간을 운행해왔다.

올해 1주년을 맞아 개편된 노선은 이용이 저조한 세종시 조세박물관과 산림박물관을 제외하고, 외래 관광객을 위해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을 추가했으며, 공주시의 신관공원을 새롭게 편성했다.

시티투어는 조치원역을 출발해 도담동 싱싱장터, 호수공원(대통령기록관, 국립세종도서관),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공주 석장리 박물관, 금강신관공원, 공산성, 송산리고분군, 공주역을 환승 없이 왕복 운행한다.

이용요금은 하루 기준 성인은 5000원, 초·중·고 및 단체(20인 이상)와 어르신(경로우대자)·장애인은 3000원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는 주말과 공휴일에 이용할 수 있으며,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10분까지 하루 8차례 왕복 운행된다.

세종시의 대표축제인 ‘세종축제’와 공주시의 ‘구석기축제’, ‘백제문화제’ 기간에는 이용요금을 2000원으로 할인해 운영할 계획이다.

김현기 자치분권문화국장은 “세종-공주 연계 시티투어는 관광산업 활성화와 상생협력을 위해 세종의 미래와 공주의 역사를 관광상품화하는 사업”이라며 “관광객들이 연계 시티투어를 통해 세종과 공주의 매력을 느낄 수 있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