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활한 돌송이차밭 햇차 수확하는 주민들
광활한 돌송이차밭 햇차 수확하는 주민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17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도순동 아모레퍼시픽 오설록 돌송이차밭에서 주민들이 유기농으로 재배된 햇차를 수확하고 있다. 햇차는 24절기 중 다섯 번째 절기인 ‘청명’이후 맑은 날만 골라 새순을 하나하나 채엽해 만든다. 채엽 시기에 따라 첫물차, 두물차, 세물차로 나뉜다.(제공:독자 강봉만씨)ⓒ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신창원 기자] 17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도순동 아모레퍼시픽 오설록 돌송이차밭에서 주민들이 유기농으로 재배된 햇차를 수확하고 있다. 

햇차는 24절기 중 다섯 번째 절기인 ‘청명’이후 맑은 날만 골라 새순을 하나하나 채엽해 만든다. 채엽 시기에 따라 첫물차, 두물차, 세물차로 나뉜다.(제공:독자 강봉만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