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외무소식통, 내주 북러정상회담 개최 확인” 현지언론
“러 외무소식통, 내주 북러정상회담 개최 확인” 현지언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음 주 러시아를 방문하며 이를 위한 준비가 되고 있다고 러시아 외무부 소식통이 자국 일간 이즈베스티야에 확인했다.

17일(현지시간) 이즈베스티야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 소식통은 “8년 만에 열리는 러북 정상회담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 소식통은 “푸틴 대통령이 중국 일대일로 정상포럼 참석에 앞서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김 위원장과 회담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다만 김 위원장이 즉흥적이기 때문에 일정 변경 가능성도 있다고 이 소식통은 전망했다. 소식통은 특히 최근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3차 정상회담에 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남북 정상회담 제안도 받은 상태라 이런 상황이 그의 방러 계획이 변경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신문은 북러 정상회담이 예상대로 성사되면 지난 2011년 김정은 위원장의 부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시베리아 부랴티야공화국 수도 울란우데를 방문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대통령(현 총리)과 회담한 뒤 8년 만이라고 소개했다.

또 회담 자리에서는 양자 관계 전반에 대해 논의하고 특히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하에서 양국 경제 협력 확대 방안을 협의할 것으로 관측했다.

현지 리아노보스티 통신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일부 건물을 폐쇄하는 등 회담 준비 징후가 포착됐다고 전했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이날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극동연방대학 캠퍼스 내에서 북러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학 내 1개 동이 폐쇄됐고 이것이 회담 준비와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날 스포츠 시설이 있는 대학 건물의 복사점에 “김정은(위원장) 방문으로 17~24일까지 문을 닫는다”는 설명문이 나붙었다고 밝혔다.

대학 관계자는 통신에 실제로 북러 정상회담 때문에 건물을 폐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건물 내 모든 시설을 폐쇄할 것이다. 푸틴 대통령의 도착과 (러북) 회담이 준비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4-17 19:40:02
김정은은 예측을 할수가 없는 인물임에는 틀림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