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1심서 뒤집힌 진실 바로잡겠다” 석방 소감 밝혀
김경수 “1심서 뒤집힌 진실 바로잡겠다” 석방 소감 밝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연합뉴스)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보석 허가로 17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온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보석 허가로 17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온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법정 구속된 지 77일 만에 나와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심에서 뒤집힌 진실을 항소심에서 반드시 바로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심에서 유죄를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지 77일 만에 풀려난 김 지사는 17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면서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그는 “진실은 아무리 멀리 던져도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는 사실을 꼭 증명하겠다. 항소심을 통해 진실을 밝히겠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경남 도정에 공백을 초래한 데 대해 도민들께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어려운 경남을 위해 도정에 복귀하고, 도정과 함께 항소심 준비에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허가해준 재판부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지사는 ‘드루킹’ 김동원씨 일당과 공모해 불법 여론조작을 벌인 혐의(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와 그에 대한 대가로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을 받아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김 지사의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하면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2심을 진행 중인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는 경남 창원시의 주거지에만 주거해야 한다는 등 조건을 달아 김 지사가 청구한 보석을 이날 허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지숙 2019-04-17 19:47:49
살이 빠져서인지 얼굴은 더 좋아진듯~ㅏ

이경숙 2019-04-17 18:47:26
아니땐 굴뚝에서 연기가 나지 않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