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쑥쑥’ 커지는 간편결제 시장, 작년 결제금액 80조원 돌파
‘쑥쑥’ 커지는 간편결제 시장, 작년 결제금액 80조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금감원)
(출처: 금감원)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간편결제 서비스의 지난해 결제금액이 80조원을 넘어섰다.

1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간편결제 서비스의 지난해 결제금액은 80조 1453억원으로 2016년 26조 8808억원 대비 약 3배 성장했다.

전체 가입자수는 작년 기준 약 1억 7천만명이다. 업권별로는 전자금융업자 1억 1300만명, 카드사 3300만명, 단말기 제조사 1600만명, 은행 800만명 순이다. 이용건수는 23억 8천만건에 달한다. 이용건수는 2016년 8억 5천만건 대비 약 2.8배 성장한 수치다.

간편결제란 신용카드 등 결제정보를 모바일기기나 앱 등 전자적 장치에 미리 등록하고 간편 비밀번호 등의 인증만으로 결제하는 방식이다.

현재 은행, 카드사, 전자금융업자 130개사 중 43개사가 50종의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사업자별 간편결제 금액을 보면 전자금융업자가 30조 9천억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카드사 27조 1천억원, 단말기제조사 20조 7천억원, 은행 1조 4천억원 등이다. 이는 이베이코리아, 네이버, 쿠팡 등의 겸업 PG(전자지급결제대행업자)사가 제공하는 자사 유통망을 기반한 간편결제 거래금액이 크게 증가한 영향 때문이다.

결제수단별 이용금액은 신용(체크)카드 91.2%로 대부분을 차지했으며 이어 선불 4.8%, 계좌이체 3.9%, 직불 0.1% 등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이용금액은 60조 6029억원으로 75.6%를, 오프라인은 19조 5424억원으로 24.4%로 집계됐다.

금감원은 “지급결제수단 등록절차의 취약점을 이용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보호조치를 적용토록 할 것”이라며 “금융회사나 전자금융업자 스스로 시스템 안정성을 높이도록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