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교통약자 ‘한아름 콜택시’ 이용 더 편리해진다
수원시 교통약자 ‘한아름 콜택시’ 이용 더 편리해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 교통약자 한아름 콜택시 (제공: 수원시) ⓒ천지일보 2019.4.17
수원시 교통약자 한아름 콜택시 (제공: 수원시)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 수원=이성애 기자] 경기 수원시에 거주하는 교통약자를 위한 특별교통수단인 ‘한아름 콜택시’ 이용이 한결 편리해진다.

수원시는 지난 16일 수원시녹색교통회관 대회의실에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위원회’를 열고, 장애등급 폐지에 따라 ‘수원시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에 관한 조례 시행규칙’과 ‘특별교통수단 운영 업무처리 지침’을 변경하기로 했다.

7월 1일부터 장애인복지법 개정에 따라 장애 정도를 1~6등급으로 나눈 장애등급제가 폐지되고,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1~3급)’과 ‘장애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인(4~6급)’으로만 나뉜다.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 등 11명의 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관련법 개정에 따라 용어를 변경하고, 한아름 콜택시의 이용대상 확대, 이용제한 규정 완화 등을 결정했다

우선 특별교통수단 이용대상자 규정 중 ‘4급 이하 장애인 가운데 하지절단 자’ 부분을 삭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규정에 해당하지 않아 한아름 콜택시를 이용할 수 없었던 장애인도 대중교통 이용이 어렵다는 진단서를 제출하면 차량 이용이 가능해진다.

한아름 콜택시 예약취소로 인한 이용제한 규정도 완화된다. 그간 월 3회 이상 ‘예약 시간으로부터 1시간 이내 취소한 경우·차량 도착 후 10분 이내 승차하지 않은 경우’는 1개월 범위에서 차량 이용이 제한됐지만, 해당 규정을 삭제하기로 했다.

아울러 예약시간으로부터 ‘1시간 이내 이용을 취소한 자·10분 이내 승차하지 않은 자’에 대해 당일 차량 이용을 제한한 규정도 ‘차량 도착 후 10분 이내 탑승하지 않은 경우’에 한해 ‘1시간 이용 제한’으로 규정을 완화하기로 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위원회 결정은 특별교통수단 외에 다른 이동방법이 없는 교통약자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것”이라며 “상반기 중 입법예고와 조례·규칙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쳐, 7월 시행규칙을 공포하고 업무처리지침을 시민에게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교통약자 특별택시(휠체어 전용) 90대·개인택시 45대 등 모두 135대 한아름 콜택시를 운영하고 있다. 한아름 콜택시는 장애인, 국가유공자 상이 1~3등급, 임산부 등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대상자가 이용할 수 있다.

이용요금은 수원시 관내는 1250원이고, 관외는 시 경계부터 5㎞마다 100원의 요금이 추가된다. 전화로 신청하면 휴일에 관계없이 하루 24시간 동안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다.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위원회는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을 위원장으로 도시·교통·복지 전문가와 교통약자 관련단체 관계자 등 15명으로 구성돼 있다. 장애인·고령자·임산부·어린이 등 교통약자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교통지원 방안을 모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