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어판 파리장서 낭독하는 독립청원서 서명 유림의 후손
현대어판 파리장서 낭독하는 독립청원서 서명 유림의 후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어판 파리장서 낭독하는 독립청원서 서명 유림의 후손[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성균관과 전국 234개 향교 등 유교계가 17일 유림독립항쟁 파리장서100주년 기념 추모제 및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성균관 명륜당에서 기념식이 진행된 가운데 100년 전 독립청원서에 서명한 유림의 후손들과 성균관대학생들이 독립청원서 현대어 번역본을 낭독했다. 서명자 후손이 독립청원서를 낭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성균관과 전국 234개 향교 등 유교계가 17일 유림독립항쟁 파리장서100주년 기념 추모제 및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성균관 명륜당에서 기념식이 진행된 가운데 100년 전 독립청원서에 서명한 유림의 후손들과 성균관대학생들이 독립청원서 현대어 번역본을 낭독했다. 서명자 후손이 독립청원서를 낭독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