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보건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 3년 연속 선정
원광보건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 3년 연속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보건대 도서관 자료사진. (제공: 원광보건대학교)
원광보건대 도서관 자료사진. (제공: 원광보건대학교)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원광보건대학교(총장 김인종) 도서관이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3년 연속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동 사업은 지역주민들의 인문·문화 수요를 충족시키고, 인문학 대중화에 기여하고자 2013년부터 실시됐다.

올해 공모사업에는 총 400여개의 기관이 선정됐으며, 전라북도권 대학 중에서는 원광보건대가 유일하게 선정됐다.

대학 측은 올해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 주제를 ‘마음 치유 인문학’으로 정하고, 원예와 요리, 힐링걷기 등을 인문학과 결합시켜 총 10차시의 강의를 진행한다.

이 프로그램은 오는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실시되며, 차별화된 주제로 다양한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원광보건대 도서관장 이건중 교수는 “본 프로그램이 익산 시민의 인문학적 소양 함양에 기여하고, 지역사회와 대학 간의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정착 시켜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