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18명 사상 현장
진주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18명 사상 현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사망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현장에서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A씨는 이날 오전 4시 29분께 자신이 살고 있는 진주 가좌동 한 아파트 4층 집에 불을 지른 뒤 계단으로 대피하는 주민들에 흉기를 마구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이 난동으로 주민 5명이 1층 입구·계단, 2층 복도에서 치명상을 입은 채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모두 숨졌다. 이 사건으로 12세 여아 등 주민 5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17일 오전 4시 29분께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묻지마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경찰이 참사 현장 아파트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A(43)씨가 본인 집에 불을 지른 뒤 계단으로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마구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