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조국 총선 차출론에 “책임회피 위한 어설픈 출구전략” 질타
나경원, 조국 총선 차출론에 “책임회피 위한 어설픈 출구전략”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6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의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천지일보 2019.4.16

[천지일보=임문식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여권에서 나오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총선 차출론에 대해 17일 “(인사검증 실패의) 책임 회피를 위한 어설픈 출구 전략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인사검증, 공직기강, 사법중립 모두 실패한 민정실패수석의 명예퇴직에 여당이 총대를 메고 나섰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의 삶과 행복, 국가발전에는 관심이 없고, 대통령 친위세력의 자리 챙겨주기에 혈안이 된 모습”이라며 이같이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생 피폐, 경제 어려운 부분에 대해 정부여당을 향한 실망이 쏟아지고 있는데 집권여당은 총선 선대위 분위기인 듯하다”면서 “이제는 친문의 여당 접수가 시작됐다. 양정철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과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인재영입이 아닌 친문 모시기에 나섰다. 한마디로 여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사무소가 돼 가는 듯한 모습”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심지어 2기 개각마저도 총선 맞춤형으로 했던 청와대다. 여당이면 여당답게 책임감을 갖고 국정을 돌아봐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공천 나눠먹기에 몰두할 만큼 한가한 나라형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청와대의 공무원에 대한 먼지털이식 색출이 시작됐다”며 “주영훈 청와대 경호처장의 청소갑질 의혹이 불거졌는데, 청와대는 경호처 직원 490여명 중 150명에게 휴대전화 내역을 제출하라고 했다. 지난해에는 보건복지부 공무원 등의 휴대전화를 들여다보며 탈탈 털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영장도 없이 폰을 들여다본 건 인권탄압이고 사생활 침해”라며 명백한 사찰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상운 2019-04-17 16:34:30
갈수록 맘에 안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