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 3세 박세창 “아시아나항공, 진정성 갖고 매각 결정”
금호 3세 박세창 “아시아나항공, 진정성 갖고 매각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창(사진) 아시아나IDT 사장
박세창(사진) 아시아나IDT 사장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장남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이 아시아나항공 매각 추진과 관련해 “다른 의도 같은 것은 없다. 진정성을 갖고 매각을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 사장은 "금호아시아나 그룹에 대해 색안경을 끼고 보시는 분들이 있다. 시장의 신뢰를 잃으면 그룹의 존립 자체가 어렵다고 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달 박 전 회장이 유동성 위기로부터 벼랑 끝에 매달린 그룹을 살리기 위해 '용퇴' 승부수를 띄우자 시장에서는 금호가 경영이 2세에서 3세로 승계되면 용퇴는 무의미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앞서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박삼구 회장이 물러나면 아들이 경영하겠다고 하는데 그것이 뭐가 다른지 의아하다”라고 지적한 바 있다.

이번 매각이 ‘진성 매각’으로 진행되지 않고, 박삼구 전 회장의 복귀를 위한 ‘가성 매각’이 아니냐고 의심하는 데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이제 그런 방식이 통하는 시대가 아니며, 투명성을 담보하고 거래를 추진하는 것이 모두에게 유익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박 사장은 설명했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의 매각 주체는 금호아시아나이고 자신이 책임지고 해야 할 일이기 때문에 무조건 한다며, 책무와 역할을 강조했다.

만일 아시아나항공이 자회사와 함께 '통매각' 되면 그룹의 IT서비스 자회사인 아시아나IDT도 함께 팔려 그룹에서 떨어져 나간다. 이렇게 되면 박 사장의 ‘사장’ 자리도 장담할 수 없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