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출석 박유천 “있는 그대로 조사 받을 것”… 마약 혐의 벗을까
경찰 출석 박유천 “있는 그대로 조사 받을 것”… 마약 혐의 벗을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씨와 함께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7일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 자진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찰은 앞선 16일 박유천의 휴대전화와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남양유업 외손녀 황하나씨와 함께 마약투약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17일 오전 경기남부경찰청에 자진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경찰은 앞선 16일 박유천의 휴대전화와 자택, 차량 등을 압수수색했다.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홍수영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이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출석했다.

박유천은 17일 오전 10시쯤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 받기 위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출석했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고 검찰에 구속 송치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31)씨와 올해 초 필로폰을 구매해 황씨의 서울 자택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포토라인에 선 그는 “있는 그대로 성실히 조사 잘 받고 나오겠다”며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박유천은 “황씨와 마약혐의를 부인하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네”라고 답했지만 “올해 초 황씨의 자택은 왜 갔느냐” 등의 질문엔 아무 말 없이 경찰청 안으로 향했다. 

황씨는 경찰 수사 과정에서 박유천과 함께 마약을 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고, 이에 경찰은 박유천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조사 결과 황씨가 박유천과 마약을 했다고 진술한 날짜와 통신 수사 등을 통해 드러난 박유천의 당시 동선이 대부분 일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박유천이 황씨 자택에 올해 초까지 드나든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CC)TV 영상을 입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박유천과 황씨는 과거 연인 사이로 박유천은 지난 2017년 4월 황씨와 같은 해 9월 약속했다고 전했지만, 다음 해인 2018년 끝내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확보한 증거에 따르면 박유천은 황씨와 헤어진 이후에도 황씨 집을 드나든 것으로 보인다.

이에 경찰은 전날 오전 9시쯤부터 오전 11시 45분까지 3시간가량 박유천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박유천에게 모발과 소변을 임의로 제출받아 마약 간이시약 검사를 했고, 그 결과 음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모발과 소변을 국과수에 보내 감정을 의뢰했다. 최종 결과는 3주 정도 뒤에 확인할 수 있다.

경찰은 이날 조사에선 먼저 박유천의 입장을 들어본 뒤, 그간 확보한 증거를 토대로 마약 투약 혐의에 대해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조사는 이날 오후 늦게까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한편 지난 10일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을 둘러싼 혐의를 전면 부인한 박유천은 같은 입장을 고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