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학버스 어린이하차’ 확인 안하면 오늘부터 13만원 벌금
‘통학버스 어린이하차’ 확인 안하면 오늘부터 13만원 벌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확인 장치 작동 (제공: 경찰청)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확인 장치 작동 (제공: 경찰청)

뒷좌석 설치된 안전장치 누른 후 하차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운행을 마친 어린이집·유치원 통학버스 운전자가 어린이가 모두 하차했는지 확인하는 장치를 작동하지 않으면 범칙금을 납부해야 한다. 

17일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에 따르면 어린이 통학버스에 설치한 하차 확인 장치를 운전자가 운전을 끝낸 후 작동해 남겨진 어린이가 없도록 확인하는 것을 의무화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이 이날부터 시행된다.

하차 확인 장치는 운전자가 차량 운행을 종료한 뒤 3분 이내에 맨 뒷좌석에 설치된 확인 버튼을 누르지 않거나 어린이 방치가 확인되면 경고음이 나게 돼 있다. 장치를 작동하려면 운전자가 차량 맨 뒤까지 가야 하기 때문에 차에서 내리지 않은 어린이가 있는지 자연스럽게 확인이 가능하다.

장치 미작동 적발 시 승합차 운전자에게는 13만원, 승용차 운전자에게는 12만원의 범칙금과 벌점 30점이 각각 부과된다.

앞서 정부는 통학 차량 내 어린이 방치사고가 계속 발생하자 하차 확인 장치 설치를 의무화하도록 도로교통법을 개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