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男 진주 아파트서 방화 후 흉기 난동… 5명 숨져
40대男 진주 아파트서 방화 후 흉기 난동… 5명 숨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4시 30분께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 내부 모습. (출처: 뉴시스)
17일 오전 4시 30분께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건이 발생한 아파트 내부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 진주=최혜인 기자] 경남 진주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후 흉기를 휘둘러 아파트 주민 5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을 입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7일 오전 4시 29분께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에서 A(42, 남)씨가 자신의 집에 불을 질렀다.

불이 나자 아파트 주민들은 긴급히 대피하려고 했으나 기다리던 A씨가 흉기 난동을 벌여 5명이 숨졌다. 흉기로 사망한 주민은 금모(12)양, 김모(65)씨, 성명 불상 30대, 성명 불상 60대, 황모(74)씨 등이다. 이 외에도 5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화재로 연기를 흡입한 주민 8명으로 파악됐다.

A씨 집에 난 화재는 20여분 만에 꺼졌다.

A씨는 현장 검거된 후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