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사각지대 없는 공공의료사업 강화
인천시 사각지대 없는 공공의료사업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의료원 호스피스병동증축 위치.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19.4.17
인천의료원 호스피스병동증축 위치.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19.4.17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가 사각지대 없는 공공보건 의료사업 펼치겠다고 1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보건복지부가 지난해 발표한 공공보건 의료 패러다임이 전 국민을 대상으로 응급, 외상, 심·뇌혈관질환, 감염병 등 필수의료를 보장하는 쪽으로 변화함에 따라 인천의료원 기능강화 및 다양한 공공 의료사업을 추진 중이다.

우선 시는 올해 국비포함 116억원을 투입, 인천의료원 기능강화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으로 인천의료원 본관 옥상에 호스피스병동 증축(입원실 8실 20병상, 임종실 2실, 목욕실 1실 등)과 감엽병 대응을 위한 응급실 환경개선, 의료장비 현대화를 위한 장비보강 등이 포함된다.

또 오는 2020년까지 심·뇌혈관 센터를 건립, 필수 의료분야를 강화할 방침이다. 심·뇌혈관 센터는 인천의료원 2층 공간(725㎡)을 리모델링해 마련한다.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음압병상.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19.4.17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음압병상. (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19.4.17

특히 동구지역에는 심뇌혈관센터를 운영하는 의료기관이 없어 관련 시설 확충이 시급하다.

2017년에는 전국 최초로 시행한 공공의료특화사업으로 약 28억원의 예산을 들여 1604명에게 암 검진과 수술지원을 했다. 올해도 10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지속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인천의료원을 통해 의료급여수급권자·차상위계층, 보훈대상자, 한 부모 가족에게 간병에 대한 사회,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보호자 없는 병원사업,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음압병상 운영 등도 지속해서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지역격차 없는 포용국가 실현이라는 중앙정부의 공공보건의료 발전종합대책에 대한 부응으로 인천형 공공 보건의료체계를 구축하겠다”며 “특히 제7기 지역보건으료 계획을 통해 ‘건강 특별시 인천 실현’을 위해 분야별 지역 보건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